IELTS Speaking은?

한국 학생들에게는  Writing과 더불어 Speaking이 가장 더 어려운 분야라고 생각하기 쉽지만 실제로는 Speaking은 가장 점수를 올리기 쉬운 분야입니다.

한국 학생들은 Writing에서 생기는 문제가 Speaking에서도 생깁니다. 첯째, 시험관이 질문하면 생각을 정리하여서  답변을 해야 하는 데 답변을 만드는 데,시간이 부족합니다. 또 아이디어도 부족하고요.

이러한 문제점을 해결하는 가장 빠른 해결책은  Writing과 같이 모범적인 작문의 틀(Template)을 암기한 후에 틀 안에 세부내용을 끼어 맞추는 방법입니다. 물론, 답변이  논리적이어야 하니까 기본적인 논리구조를 이용하여 답변을 만드는 연습을 하여야 합니다. 실제의 Speaking 문제에 따라 해답의 틀 안의 세부의 답만 바꿔 치기만 하면 됩니다.그리하여, 절대로 정답을 그대로 외우다는 것이 아닌, 틀을 외운 다에 세부내용을 바꾸어야 합니다. 왜냐하면, 시험관들이 같은 정답을 채점하면 절대 감점 요인입니다.

Speaking의 문제 풀이연습에 있어서  최근에 실제 출제된 연습하는 것이 최고의 방법이고요. 또 연습 과정에서 매 번 실력 있는 강사가 첨삭 교정을 해 주어야 합니다. (결국, 최고의 IELTS 학원은 첨삭 교정을 잘 해주는 학원이라고 봐도 됩니다.)

기본적으로 학생끼리 시험관과 학생으로 Role Play로 연습해도 어느 정도의 훈련 효과는 만들 수 있습니다. 하지만, 한국 학생들이 Speaking에서 최고 감점 요인이 발음이 안 좋다는 것인데 이 분야는 연습을 할 때 실력 있는 선생님이 직접 옆에서 교정해야지 효과가 최고로 좋습니다.

Speaking에서의 학원은 최근 기술문제를 데이타 뱅크에 저장되어 있고 실제 시험의 98-99%이상이 좋은 데이타 뱅크(기출문제)에 나온다고 보면 됩니다. 좋은 학원은 학생들에게 기출 문제를 미리 주고 학생 스스로의 답안을 작성하게 합니다. 이렇게 함으로 학생들의 거의 모든 문제를 미리 알수있고 실제 시험장에서도 미리 준비한 답안을 작성할수있습니다.  하지만 학생들이 발음,답안의 질은 실력있는 강사와 함께 연습함으로서 speaking의 점수를 더욱 더 향샹합니다. 중간 수준의 학원만 되어도 최근 기술문제는  다 있다고 생각됩니다. 하지만 학생들을 답안을 점검(첨삭교정)을 잘 해주는 강사의 질이 학원의 수준이라고 보면 됩니다.